흔들리는 전차군단, 못 넘을 벽 아니다

当前位置:首页博马BOMA365平台入口 >

博马BOMA365平台入口

흔들리는 전차군단, 못 넘을 벽 아니다

时间:2019-06-10本站浏览次数:148

        독일 ‘키커’지 루셈 편집장 기고내분설 끊이지 않는 독일 대표팀독재자와 촬영 외칠에 퇴출 여론경고 누적 수비수 보아텡 안 나와흔들리는 측면 허물면 이변 가능 프랑크 루셈 편집장 한국과의 경기를 앞둔 독일대표팀 분위기는 그리 좋은 편은 아니다. 조별리그 2경기를 치렀지만, 여전히 팀워크가 삐걱대고 있기 때문이다. 독일은 월드컵 준비 단계부터 대표팀 안팎에서 문제가 끊이지 않았다. 요하임 뢰브(58) 독일 감독은 크고 작은 사건으로 정신이 없었다. 그 중 뢰브 감독을 가장 크게 흔든 사건은 터키계 이민 2세 메주트 외칠(아스널)과 일카이 귄도간(맨체스터시티)의 ‘터키 대통령 사진 사건’이다. 두 선수는 월드컵을 앞둔 지난달 14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만나 기념사진을 한장 찍었는데, 이것이 문제가 됐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독일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인물이다. 인권 탄압을 자행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독일 정치권을 겨냥해 나치즘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많은 독일 국민은 분노했다. 독일 축구 팬들은 지난 3일 오스트리아와 원정평가전, 9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안방 출정식을 찾아가 ‘외칠과 귄도간을 대표팀에서 퇴출하라’고 항의했다. 월드컵이 개막한 뒤에도 ‘조화’를 찾아보기 어려웠다. 멕시코와의 1차전에서 진 뒤 스웨덴을 2-1로 꺾었지만, 진심으로 기뻐하는 선수는 많지 않았다. 스웨덴전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프리킥 결승 골을 터트린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도 마찬가지였다. 크로스는 경기를 마친 뒤 “우리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기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누구를 겨냥한 말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추측해보면 멕시코와 2차전 이후 “2014년 월드컵 우승 멤버와 2017년 컨페더레이션스컵 우승 멤버 사이에 분열이 있다”고 보도한 기자들을 두고 한 말일 거다. 물론 내분설은 주장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가 “멕시코전 패배 후 선수들끼리 장시간 미팅을 했다. 의견 충돌도 있었다. 그러나 지금부터 모든 경기에서 결승전에 임하는 자세로 뛰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하면서 일단락됐다. 독일은 스웨덴과 2차전 승리로 자신감을 되찾는 데 성공했다.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는 “스웨덴전 승리로 분위기 반전이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베르너는 스웨덴전이 끝난 뒤 “승리했다는 사실에 감격해 눈물을 흘렸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뻤다”고 밝혔다.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는 “한국이 우리를 힘들게 할 것이고, 이기고 싶어하겠지만 내 생각에는 그럴 일은 없을 것이다. 1-0보다 더 많은 골로 이겨야 한다”라고 말했다. 독일 선수들은 16강에 진출한다는 확신에 차 있다. 그렇다고 독일이 벌써 16강행을 확정했다는 착각에 빠져 한국을 얕본다면, 멕시코전처럼 낭패를 겪을 수 있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처럼 폭발적인 스피드를 가진 한국 공격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자주 흔들린 독일 수비진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특히 손흥민은 오른발과 왼발을 가리지 않고 슈팅을 할 수 있어 더욱 부담스러운 선수다. 나는 20년 이상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을 전담 취재했다. 덕분에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레버쿠젠에서 활약한 손흥민을 잘 안다. 손흥민은 스피드와 슈팅이 좋은 선수라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그가 진짜 위협적인 이유는 강한 정신력에서 나오는 ‘해결사 본능’이다. 그는 어려워도 절대 포기하는 법이 없다. 손흥민이 황희찬과 함께 독일 측면을 허문다면 이변이 일어날 수도 있다.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이 독일보다 떨어지지만, 충분히 세계 축구 팬들을 놀라게 할 수 있다. 여기에 한국팬들에게는 몇 가지 희소식도 있다. 주전 중앙수비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이 경고 누적으로 나오지 못한다. 대신 짝을 이룰 마츠 훔멜스(바이에른 뮌헨)와 안토니오 뤼디거(첼시)는 안정감이 떨어진다. 훔멜스는 팀 훈련 중 목을 다쳐 스웨덴전에 결장했다가 최근 복귀했다. 이들 앞에서 중심을 잡아야 할 수비형 미드필더 세바스티안 루디(바이에른 뮌헨)는 코뼈가 부러져 수술대에 올랐다. 한국전에 마스크를 쓰고 나올 수도 있겠지만 결장할 가능성이 크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독일 우승에 기여한 사미 케디라(유벤투스)는 귄도간 만큼 컨디션이 좋지 않다. 무엇보다 측면 공격력은 그 어느 때보다 약하다는 평가다. 이 때문에 스웨덴전 승리가 큰 의미가 없다는 평가도 있다. 선수 구성과 경기력만 놓고 보면 여전히 조별리그 통과를 장담하기 어려운 수준이기 때문이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서독의 우승을 이끌었던 수비수 위르겐 콜러(53)는 “현재 독일 대표팀은 안정감이 떨어진다. 선수들도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보다는 힘겨운 대회가 되리라는 것을 느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대로 한국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한국이 독일의 불안한 심리를 이용한다면,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을 일으키지 말란 법도 없다. 정리(카잔)=박린 기자 rpark7@joongnag.co.kr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중앙일보




公司地址:香港九龙观塘巧明街100号安盛金融大楼3703室
联系人:赖秋水 13573610142
李春祥 15881415009
电话:13518378038 传真:cm8oh@gmail.com
邮箱:y18ikshpc@162.com

粤公网安备 44030702001579号

博马网站平台@